미국 전역 뒤흔든 수십만 함성 ‘트럼프 반이민 멈춰라’

미국 전역 뒤흔든 수십만 함성 ‘트럼프 반이민 멈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당선에 가장 핵심 무기로 사용했던 반이민정책을 대통령 취임후에도 강행하는 것은 물론 한층더 무리수를 두자 이민자들은 물론 시민단체, 일반 유권자들이 마침내 집회와 대행진에 나섰다. 6월의 마지막날였던 지난 30일 워싱턴 디씨와 뉴욕시,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등  미 전역 750곳의 지역에서 수천명, 수만명씩 모여 트럼프 행정부의 잔인한 가족격리, 무관용 정책을 비롯한 반이민정책을 성토하는 함성을 터틀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함성소리에도 반이민정책을 포기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으나 11월 중간선거에서 최악의 악재로 작용해 의원자리를 빼앗길지 모르는 공화당 상하원 의원들은 점점더 불안해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전역 700곳 이상 수만명씩 움집 이민집회 대행진

 

6월의 마지막날 미국전역이 트럼프 대통령의 잔인한 반이민정책을 성토하는 함성으로 뒤덮였다.

워싱턴 디씨와 뉴욕시,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에 이르는 미국전역 700곳 이상의 지역 에서 수만명씩 움집해 ‘잔인한 가족격리, 반이민정책을 중단하라’고 외쳤다. 트럼프 행정부의 가족격리를 비롯한 가혹한 반이민정책을 중단하라고 외치는 초대형 이민집회와 대행진이 미 전역에서 수십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주말인 30일 펼쳐졌다. 이민집회와 대행진이 벌어진 곳은 주최측이 계획했던 630곳을 훨씬 넘겨 700~750곳에 달했다. 워싱턴 디씨에는 3만 이상, 뉴욕에도 3만, 시카고 2만,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시애틀을 비롯한 서부지역 대도시들에도 수만명씩 움집했다.

백악관 인근 라파에트 광장에서 시작된 워싱턴 이민집회와 대행진에는 3만이상이 몰렸을 뿐만 아니라

앨리샤 키스 등 유명 연예인들이 직접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을 성토했다. 이들은 집회후

백악관과 연방의사당 등지로 행진하면서 ‘함께하는 가족들’(Families belong together), “인종주의 추방’ 등의 피겟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국경가족격리 정책을 집중 성토하면서 “잔인한 가족격리, 무관용정책을 즉각 중단하라”. “아이들을 새장에 가드는 잔인한 행동을 멈춰라”고 목청을 높였다. 뉴욕시 브루클린 다리에 몰려든 3만 군중들은 “이민자들이 이 다리를 만들었다”면서

뉴욕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의 나라, 이민자 보호정책으로 하루속히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애틀란타

집회에는 민권운동의 아이콘인 민주당의 존 루이스 하원의원이 참석해 “포기말라”고 외쳤고 로스앤젤 레스 집회에는 민주당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이 살해위협을 일축하고 나와 반이민정책 철폐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이민집회와 대행진은 패밀리스 빌롱 투게더라는 단체의 주관으로 무브온, ACLU(전미시민권 자유 연맹) 등 100여개 단체들이 연합해 전개했다. 이번 이민집회와 대행진은 트럼프 행정부가 5월초부터 국경을 넘다가 붙잡히는 부모들을 형사기소하고 어린 자녀들은 보호시설로 보냄으로써 강제로 떠어놓은 가족격리, 무관용(No Tolerance) 정책을 시행하면서 잔인한 반이민정책으로 원성을 샀기 때문에 촉발 됐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강제격리를 중단했으나 부모들을 형사기소하는 무관용정책을 전면 폐지하고 인도적인 이민정책으로 돌아가도록 촉구하고 있다. 또한 연방법원이 이미 격리된 이민아동 2000여명을 14일에서 30일이내에 부모들과 재회시키도록 명령 했음에도 트럼프 행정부가 이행하기 보다는 법적으로 대응하려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민과 인권, 민권 단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반이민정책을 포기할 때까지 대규모 이민집회와 대행진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하고 있다. 나아가 11월 중간선거에서 반이민파들의 낙선과 친이민파들의 대거 당선을 이끌어 올연말이나 내년초 에는 이민개혁법안을 최종 성사시킬 것으로 강조하고 있다

 

트럼프 추방군 되어 버린 ICE 해체하라

 

미국내 이민단속을 전담하고 있는 ICE(이민세관집행국)을 해체하라는 요구가 진보진영에 이어 조직내부 에서도 터져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이와함께 최악의 실책으로 꼽히는 가족격리, 무관용 정책 등 반이민 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제프 세센스  법무장관과 스티븐 밀러 백악관 정책 보좌관부터 경질해야 한다는 요구도 제기되고 있다.

무리수를 두었다가 위기를 자초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의 가혹한 반이민 정책으로 이를 주도하고 있는 핵심 인사들 부터 경질하고 아예 추방군이 되버린 ICE를 해체하라는 요구로 번지고 있다. 미국내 이민 단속을 전담하고 있는 ICE(이민세관집행국)을 해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확산되고 있어 어떤 운명에 처해질지 주목되고 있다. ICE를 해체하고 새로운 조직으로 탈바꿈 시켜야 한다는 캠페인은 민주당 진영에서도 진보파들에 의해 전개되고 있다. 차기 대선주자로도 꼽히고 있는 뉴욕주의 키르스텐 질리브랜드 연방상원의원은 “ICE는 트럼프의 추방군 이 되버렸다”면서 해체하고 새 출발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리브랜드 상원의원이 지지해온 올해 28살의 알렉산드리아 오카지오 코르테즈 후보가 뉴욕 의 민주당 예선에서 10선 현역 하원의원을 물리치는 파란을 일으키면서 그녀가 내건 ICE 해체가 확산 되고 있다. 11월 중간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후보들 가운데 상당수가 트럼프의 추방군이 되버린 ICE를 해체 해야 한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어 민주당이 다수당이 될 경우 본격 추진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여기에 다소 다른 이유로 ICE 내부에서 조차 조직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ICE의 조사관 19명은 키르스 티엔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ICE를 해체하고 자신들의 고유 임무를 다른 부처에 귀속 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대적인 불법이민 단속이 조직에 부여된 인신매매, 마약거래, 사이버 범죄 단속 등 고유 임무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민단속과 다른 임무를 분리해 관할토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다만 ICE 해체 요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진영이 민주당내 중도파와 진보파간의 분열을 조장 하는데 이용하고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데 활용할 조짐을 보여 민주당지도부가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시간이 걸릴 ICE 해체를 결정하기에 앞서 무리한 반이민정책으로 논란만 가중시켜온 토머스 호먼 ICE 국장대행이 6월말에 은퇴한 만큼 그 윗선에서 주도해온 제프 세션스 연방법무장관과 그의 의회보좌관

출신으로 대표적 반이민파 스티븐 밀러 백악관 정책보좌관 부터 경질해야 한다는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Related pos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