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무대뒤에서 보여진 진풍경

북미정상회담 무대뒤에서 보여진 진풍경

 

사상 최초의 6.12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역사의 무대 뒤에서는 통상적으로 보기 힘든 진풍경들이 벌어졌 던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와 AP 통신 등 미 언론들이 그 뒷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은 이번에도 두사람이 이틀전에 싱가포르에 미리 도착했는데 하루 앞당겨 만나자고 참모들을 닥달했는 가 하면 북한 중앙방송 여성 앵커의 존경을 받는 김정은 위원장을 부러워 하고 심지어 김정은 위원장 에게 북한의 좋은 해변에 호텔들을 세우는 투자용의까지 직접 밝히는 등 특출난 태도를 보였던 것으로 미 언론들은 보도했다. 북한측은 백악관 관리들도 의심하며 너무 지나치게 김정은 위원장 신변보호와 경 호에 민감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하루 일찍 열릴 뻔

 

새로운 역사로 쓰여진 6.12 첫 북미정상회담은 자칫하면 하루 일찍 열리거나 전격 무산될 뻔한 위기를  겪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전인 10일에 모두 싱가포르에 일찍 도착하면서 우발사태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지루함을 참지 못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 이른 11일로 앞당겨 정상회담을 갖자고 우기는 바람에 큰 문제가 발생할 뻔 했던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 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이미 도착해 있는데 왜 12일까지 기다려야 되느 냐”면서 “11일에 만나도록 추진하라”고 참모들에게 요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백악관 참모 들은 정상회담을 하루 앞당겨 열려고 했다가는 큰 혼란을 불러올 수 있고 자칫하면 정상회담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기 때문에 비상을 걸고 트럼프 대통령 설득에 안간힘을 썼다. 결국 폼페이오 장관과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나서 “11일 월요일에 정상회담을 열면 미국시간으로 일요일이기 때문에 대중 의 관심을 잃어버릴 수 있다”고 읍소해 예정대로 12일 무사히 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있었던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북한측 경호 안전에 너무 의심, 민감

 

싱가포르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측은 경호안전에서 지나치게 상대를 의심하고 민감한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AP 통신이 보도했다. 백악관 관리들은 북한측이 피해망상에 걸린 것 처럼 행동했다고 혀를 내둘 렀다. 백악관측은 정상들의 공동합의문 서명식 장면을 담기 위해 공식 사진사를 들여보내겠다고 미리 밝히자 북한측은 “그녀가 스파이가 아니라고 우리가 어떻게 알수 있느냐”고 제동을 걸었다. 결국 허용했 으나 정상회담에서 상대인 백악관측의 수행원 조차 의심하는 태도를 보여 상당히 당황했다고 미 관리 들은 토로했다. 북한측은 또 언론 카메라에도 무기가 숨겨져 있지나 않을지 상당히 걱정하는 태도를 취했다고 미 관리들은 전했다. 특히 백악관측은 정상들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할 때 쓰일 펜에 트럼프 대통령의 사인을 박아 김정은 위원장도 사용하도록 준비했다. 북한측은 비닐장갑을 착용한 관계자가 미리 미국측이 준비해둔 펜과 김위원장이 앉을 의자까지 검사했다. 그러고도 정작 김정은 위원장이 서명 할때에는 미국측의 펜이 아니라 김여정 제 1 부부장이 건네주는 자신들의 펜을 사용했다. 4.27 남북정상 회담에서 보여준 민감한 태도를 북미정상회담장에서도 재연한 것이다.

 

북한 여성 앵커에 반한 트럼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중앙 TV에 나오는 여성 앵커에 상당히 깊은 인상을 받고 북한 언론들의 전체 보도 태도를 부러워 한 것으로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앙방송 보도를 시청하고서는 여성앵커가 김정으 위원장을 향해 어떻게 그토록 긍정적인 보도를 할 수 있느냐며 감탄한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여성 앵커는 미국방송에 취업해도 좋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적으로도 지난 15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진담 같은 농담으로 김정은 위원장을 부러워 하는

말을 했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의 ‘폭스 앤드 프렌즈’와 인터뷰하는 도중에 “김정은은 북한의 강한 최고 지도자다. 그가 말하면 주민들은 자세를 바로 하고 경청한다”면서 “나는 미국민들도 똑같이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똑같은 독재자의 발상이라는 혹평이 쏟아지자 트럼프 대통령 은 폭스뉴스 인터뷰 직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중에 질문을 받고서는 “농담했다. 여러분은 비꼬는 말을 이해하지도 못한다”고 해명했으나 속내는 정말로 김정은 위원장을 부러워 하고 있을 것이라는 비아냥을 받고 있다.

 

북한 해변에 호탤 투자 속내 밝힌 트럼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첫 만남에서 부동산 개발업자의 속내를 숨기지 않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마친 직후 기자들에게 “북한에는 상당히 좋은 해변 들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 위원장에게 “그 좋은 해변들에 세계에서 가장 좋은 호텔들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말했다”고 기자들에게 털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에서도 부동산 개발업자의 시각에서 북한의 유명해변에 고급 호텔을 세우는 투자에 큰 관심 을 갖고 있다는 속내를 밝혔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부터 심지어 자신의 부동산개발 업자와 투자자 친구들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만나도록 주선할 용의가 있다는 뜻까지 밝혔던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사적인 대북투자까지 알선하겠다는 뜻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이번에 직접

전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부동산 개발업자, 세일즈맨의 시각으로 북한의 낙후가  현금 부족 문제로 보고 그것을 해결할 수 있다며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꼬집었다.

 

Related pos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