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성공적인 출발’ 선택 기대

트럼프-김정은 ‘성공적인 출발’ 선택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 전야에도 특유의 협상술로 압박을 가하고  있어 긴장감과 불안감이 감돌고 있으나 여러가지 이유로 적어도 판을 깨기 보다는 ‘성공적인 출발’을  선택할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처럼 후속 협상은 긴 험로를 걷게 될 것으로 보이지만 역사적인 여정의 ‘성공적인 출발’은 확실시 되고 있다. 밑에서 올라가는 바텀 엎이 아니라 위에서 내려오는 톱다운 방식으로 성사되고 준비되고 마침내 개최되는 역사 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나 김정은 위원장은 모두 파국을 원치는 않을 것이기에  ‘출발은 성공적’일 것이 확실하다고 미 언론들과 전문가들도 내다보고 있다

 

상반된 외교방식 ‘정상들 부터 만나고 후속 협상’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6.12 첫 정상회담은 몇가지 이유에서 ‘성공적인 출발’이 될게 확실하다고 USA 투데이가 보도했다. 무엇보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은 기존의 외교 틀과는 정반대 방식으로 성사됐고 준비돼 왔으며 앞으로도 그런 방식으로 협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기존의 외교 형식과는 정반대로 정상들이 우선 만나고 그 다음 세부협상을 벌이는 역할 바꾸기로 추진하고 있는 것이어서  출발은 성공적일 게 분명하다는 관측이다. 이른바 Bottom Up 방식 으로 외교관들이 협상을 벌여 합의한 다음 정상들은 마지막으로 서명하고 악수하는게 기본 관례이다. 하지만 첫 북미정상회담은 정반대로 Top down 방식으로 진행돼 왔다. 지난 3월 김정은 위원장의 전격  정상회담 제안을 한국 특사단으로 부터 전달받고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 수락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이 CIA 국장과 국무장관으로서 두번이나 평양을 방문하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만나 비핵화와 체제 보장, 관계개선을 깊숙히 논의했다. 5월 24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취소라는 충격요법을 썼다 가 하루만에 재추진에 다시 나서 북한 실세로서는 18년만에 처음으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백악관 을 방문해 김위원장의 친서까지 전달하자 6월 1일 예정된 첫 북미정상회담을 확정지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양쪽의 최고 지도자가  결정하고 그 아래서 핵심 참모들이 움직였고 그 다음 실무협상을 벌이는

톱다운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첫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여부 또한 두 지도자의 태도 로 판가름나는데 정상회담 전야까지는 적어도 출발은 성공적일 수 밖에 없을 것으로 간주되고 있는 것 이다. 특히 이번 첫 정상회담에서 70년 적대관계인 미국과 북한의 정상 들이 처음으로 맞대면하고 악수 를 나누는 장면 자체가 역사적인 기록을 만들어 낼 것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김정은 동시에 회담 성공 갈망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동시에 회담성공을 갈망하고 있어 성공적인 출발이 될 것으로 예상 되고 있다. 파격과 충격요법, 반전을 즐기며 전세계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성공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새 역사쓰기를 중단할리 없을 것이므로 어떠한 일이 있어도 김위원장과의 회담을 이어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리얼리티쇼로 유명해진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고 나서도, 심지어 안보외교사안에서도 리얼 리티쇼를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틍령은 얼마전까지 해도 김정은 위원장과의 빅딜  로 노벨 평화상을 타고 2020년 재선에 성공하겠다는 빅 피처(큰 그림)를 그리고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요즘은 즉각적인 핵폐기 대신에 단계적 동시적 조치를 사실상 수용해 유연한 협상전략으로 바꾸면서  노벨 평화상을 노리고 서두르면서 미국에겐 나쁜 합의도 해주려는 것은 아님을 강조하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성의를 보이고 신뢰를 줄만한 선행 조치를 취해 빅딜합의를 타결짓고 누구도 해결하지 못한 북한 핵문제를 전쟁없이 해결하는 역사 새로 쓰기의 주인공이 되려는 열망은  여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럴 경우 자연스럽게 노벨 평화상 까지는 아니더리도 미국내에서  러시아 스캔들을 돌파하고 비판론을 압도해 재선에 성공하는데에는 결정적인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갖는것 하나만으로 세계 최강 미국의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며 빅딜을 시작할 수 있는 상반된 위상과 기회를 얻은 것이기에 이를 적극 살려 나갈 것으로 확실해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 신년사부터 평창 동계 올림픽을 활용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까지 성사시키고 그 중간에 중국도 두번이나 방문하는 등 180도 달라진 위상을 얻었고 역사적 인 대전환의 기회까지 잡으려 하고 있다.

 

세기의 핵담판에서 과정의 시작으로 기대치 낮춰

 

트럼프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의 목표를 세기의 핵담판이 아닌 과정의 시작으로 기대치를 낮춰 놓아 성공 적인 출발이 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적인 핵폐기를 빠른 시일내 완료할 것을 요구하다가 시간이 걸리는 단계별 해결을 사실상 수용하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도 여러번 하고 서로 주고받기하는 전략으로 유연하게 바꾼후 역사의 무대에 오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첫 정상회담의 성격을 ‘서로의 상황 알기’로 공개 규정했다. 김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벌써 2차회담으로  백악관에 초청할 것임을 공개적으로 밝혀놓고 있다.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을 빅딜에 타결하려면 5번은

정상회담을 가져야 할 것으로 켈리얀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밝혔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첫 북미정상 회담에서는 대원칙들을 담은 공동성명에 두정상이 서명해 발표할 수는 있어도 비핵화에 대한 세기의 핵 담판이 벌어지는 것은 아님을 미국측은 강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스스로

깜짝 놀랄만한 비핵화 행보를 취해주기를 내심 기대하고 있으나 강요하거나 서둘지는 않을 것이며 회담 실패를 외치며 회담장을 떠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김위원장이 이번 첫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조치를 단계별로 취해 일정기간내 시행완료한다는 타임테이블(시간표)를 제시하면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구축,

제재해제와 경제협력, 국교정상화 등이 가속도를 내게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한발 더 나아가 김정은 위원장이 핵폐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는 확신을 주기 위해 핵미사일 프로그램들의 실태를 기꺼이 공개하고 이미 제조한 핵탄두과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의 일부를 초반에  내줄수 있다는 약속까지 한다면 상당한 가속도를 내게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Related pos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