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새도전, 미국서 배워 취업하기

 

미국대학원 진학, 첨단 STEM 미국석박사

 

미국이 외국 유학생, 외국태생 이민자들에게 눈을 돌리며 환대하고 있다. 미국이 슈퍼파워를 유지

하려면 외국유학생, 이민자들의 우수한 능력과 경제력 등을 활용해야 한다는 판단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을 비롯한 각국은 글로벌 시대를 맞아 영어와 선진시스템, 지구촌 인맥 구축 등을 위해 미국

에 유학생,연수생들을 많이 보내고 있고 취업과 이민으로 연결되고 있다.

 

유학연수냐 취업,이민이냐

 

미국서 배워 취업하고 나아가 영주권까지 취득하려면 언제 어떤 방법을 취하는게 가장 적절한지

부터 면밀히 살펴보고 선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젊은 층이라면 미국서 환영받고 지구촌에서 통할 분야를 골라 유학이나 연수부터 하는 방법이

나을 것이다.

미국 유학부터 도전할 경우 중고등학교 부터 다니는 조기유학할지, 아니면 대학대학원부터 시작

할지를 선택해야 한다.

한국인들은 이미 미국서 우대받을 분야를 골라 ‘맞춤 유학, 맞춤 이민’을 준비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이 우대하려는 분야를 전공해 미국 대학과 대학원에 진학하고 첨단분야에서 미국 석박사학위 를 취득하면 미국비자와 영주권을 비교적 쉽게, 빨리 취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장년층은 유학하기 어렵다면 고학력, 고숙련, 전문직을 잘살려 미국 대학원이나 연구기관에 연수하고 아니면 곧바로 취업을 노려보는 것도 바람직하다.

 

맞춤 유학, 맞춤 이민

 

미국서 배워 취업하고 영주권까지 취득하려는 사람들은 미국이 문호를 넓히려는 분야에서 자격을 갖추고 취업과 영주권 취득을 시도하도록 권고되고 있다.

미국에 유학하려 하거나 이미 유학하고 있는 한국인 유학생들은 취업비자와 취업영주권을 쉽게 받을 수 있는 자격을 갖추기 위해 전략을 짜야 한다.

우선적으로 학사학위 보다는 미국대학원에 진학해 석사학위를 취득하는게 좋다.

일찌기 미국유학을 시작하려면 아예 조기유학을 선택하든지, 청년층 이후에는 미국대학 학부보다 는 대학원 진학을 고려하는게 바람직 할 수 있다는 뜻이다.

미국대학생들은 절반이상이 재학중 전공을 바꿀 정도로 불투명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그래서  학부 전공은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미국 취업과 비자,이민 제도에서도 미국대학 학사학위는  한국 등 외국대학 학사학위와 같이 취급하고 있을 뿐 특별한 혜택이 없다.

미국석사부터 혜택이 크게 달라진다.

영주권으로 가는 징검다리 비자로 불리는 H-1B 비자의 경우 올해 불과 닷새만에 소진됐는데 5년

만에 재연된 컴퓨터 추첨에서도 미국석사들은 두번 추첨기회를 받는 등 우대받고 있다.

H-1B 비자추첨에선 1차로 미국석사용 신청자들을 추첨하고 2차로 석사 낙첨자들과 학사용신청자

들을 합해 2차 추첨을 실시해 그만큼 미국석사들이 당첨율이 높았다.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가장 우대

 

여기에 미국대학원에서 전공도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로 하면 가장 우대받게 된다.

STEM분야를 전공해 미국석사를 취득하면 H-1B 취업비자를 손쉽게 따게 되는 것은 물론 영주권도 1년 반이면 받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이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구하기 어려워진 미국내 영주권 스폰서 없이도 그린카드를 신청할 수 있는 NIW 프로그램이 확대돼 수많은 한인들의 주목을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STEM 전공 미국석사들은 앞으로 이민개혁법안이 승인되면 영주권 쿼터에 제한을 받지 않고 무제한 그린카드를 받게 될 가능성이 높아 큰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헬스케어(의료)와 관련된 전공자, 전문인들도 미국으로 부터 우대받고 있다.

의사, 치과의사, 약사, 간호사는 물론 헬스케어 업종의 모든 종사자들이 취업과 비자및 영주권취득에서 가장 우대받고 있다.

젊은 층의 경우 한국어 통역과 의료인력으로 미군에 입대하면 파격적인 대우를 받는 제도까지 있어 도전해 볼만 하다.

미국비자를 소지하고 2년을 체류한 기록만 있으면 응시에 시험에 합격하고 미군에 통역,의료병과 로 입대하면 영주권도 건너뛰고 바로 미국시민권을 6개월안에 받게 된다.

앞으로 우대받을 창업자들에 대한 혜택에도 한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창업비자와 창업 영주권이 새로 신설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새로 창업을 하는 유학생 출신들은 스폰서가 없어도 창업비자를 받을 수 있고 사업으로 미국서 일자리를 창출하면 NIW로 스폰서없이도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2013년에 마무리하지 못했으나 2014년에 이민개혁이 성사되면 2015년부터 봇물처럼 터질 미국 유학, 취업, 이민 붐에 맞춰 한국인들은 자신의 학력과 경력 등에 미국이 원하고 있는 미국석사학위 등 자격을 추가해 우대받으며 그린카드를 취득할 수 있는 맞춤유학, 맞춤이민을 준비하도록 권고되고 있다.

 

 

 

Tags

Related pos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