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 민주승리, 워싱턴도 지각변동

앨라배마 민주승리, 워싱턴도 지각변동

 

앨라배마 연방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25년만에 처음으로 민주당의 더그 존스 후보가 성추문에 휩싸인

공화당의 로이 무어 후보를 누르고 당선돼 워싱턴 정치에도 대지진을 일으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전연패로 지도력이 흔들려 국정운영과 정치스타일을 바꿔야 하는 코너에 몰리고 있으며 국정과제들을 의회에서 승인받기 더욱 어려워졌고 내년 중간선거에서 상하원가운데 한곳의 다수당을 민주당에 내줄 위험에 빠질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연전연패, 공화 텃밭 패배로 트럼프 지도력 흔들

 

공화 텃밭인 앨라배마주 연방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25년만의 민주당 승리는 워싱턴 정치에도 대지진 으로 지각변동을 일으킬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내놓은 앨라배마주 연방상원의원 자리는 민주당의 더그 존스 후보가 성추문에 휩쌓인 공화당의 로이 무어 후보를 49.9% 대 48.4%, 1.5 포인트, 2만표 차이로 누르고 차지했다. 이번 보궐선거결과는 첫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버지 니아와 뉴저지에 이어 이번에 공화텃밭인 앨라배마에서도 연전연패한 것이어서 그의 지도력이 크게 흔들리면서 일방통행식 정치와 국정운영 스타일을 바꿔야 할지 단안을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추문에 휩싸인 무어 후보 교체를 요구했던 공화당 지도부의 입장을 일축하고 마이 웨이를 고수한 것인데 그러한 일방통행 정치와 국정운영을 계속할 것인지, 아니면 당내의견 수렴과 조율, 초당 타협정치로 바꿀 것인지 결단해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둘째 공화진영에서 무어 후보를 앞세 웠던 스티븐 배넌과 같은 외부 강경파, 후보 교체를 추진했던 미치 맥코넬등 지도부, 트럼프 측이 뒤엉켜 브레임 게임과 노선 갈등, 분열상이 더 극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셋째 이번 앨라배마 상원선거 결과로 연방상원 의석이 공화 51대 민주 49석으로 좁혀지며 트럼프정책들이 의회에서 승인받기가 더욱 어려워 지고 있다. 상하원을 통과한 초대형 감세안의 최종 조정안을 확정하는데는 여파를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앨라배마 당선자인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가 워싱턴에 입성하는 시기는 새해초가 될 것이므로

내주 성탄절 직전까지 초대형 감세안의 최종안을 최종 표결처리하려 하고 있다. 하지만 연방 예산안과 드리머 보호법안 등에서는 상당한 양보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중간선거 지각변동 일어나나

 

현재와 같은 추세가 지속되고 트럼프 공화당이 변하지 않으면 내년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상원 이나 하원중 적어도 한곳의 다수당을 상실할지 모른다는 경고를 미리 받고 있다. 공화당은 민주아성인 뉴저지의 주지사 자리를 빼앗긴데 이어 텃밭에서 경합지로 바뀐 버지니아에서도 주지사, 부지사, 검찰총장 선거에서 완패당했다. 더욱이 공화당 후보가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텃밭 앨라배마에서 25년만에 상원의석을 상실한 것이서 트럼프 공화당에게는 대지진과 같은 치명타를 맞았다. 트럼프는 지난해 대선에서 28포인트 차이로 압승을 거둔 앨라배마인데 현재는 찬반여론이 48% 동률이 나온데다 말발이 전혀 먹히지 않았다는 점에서 충격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연전연승을 거두고 있는 민주당은 내년 중간 선거에서 2석만 빼앗으면 되는 상원 다수당과 24석이면 가능해지는 하원 다수당 탈환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연방상원에선 공화당이 8석, 민주당이 25석이나 재선전을 치뤄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의 상원탈환은  여전히 매우 불리한 상황이지만 상대방이 분열되는 사이에 흑인,이민자 표심만 결집시키면 공화텃밭 에서도 이길수 있음을 확인해 상원 또는 하원중 한곳은 다수당을 탈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