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2, F35, B2 등 스텔스기만으로도 초반에 끝낸다

F22, F35, B2 등 스텔스기만으로도 초반에 끝낸다

 

미국은 이번 비지런트 에이스 한미연합 공중훈련을 통해 F-22와 F-35,  B-2 등 스텔스기만으로도 전쟁을 끝내겠다는 대북 군사옵션을 수립해 놓고 있음을 과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공중전의 최강자로 불리 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엄청난 공대지 폭격능력을 갖춘 차세대 F35 스텔스 전투기, 여기에 하늘의 유령 으로 불리는 B-2 스텔스 폭격기만으로도 초반에 끝장내겠다는 새로운 군사옵션을 마련한 것으로 미국내 군사전문가들은 밝히고 있다. 이때문에 미국의 공중전 군사옵션이 소규모의 전투기들과 조종사를 출격 시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최대의 공격효과를 거둘 수 있는 스텔스기 위주의 작전으로 전면 개편된 것 으로 보인다고 미 전문가들은 해석하고 있다

 

F-22 랩토 새 임무 공중통제센터, 저격수 역할

 

이번 비지런트 에이스에 6대나 처음 참여한 F-22 랩토 스텔스 전투기는 공중전의 최강자로 꼽혀왔으나  사실상 공중전의 적수가 없기 때문에 새로운 임무가 부여된 것으로 나타났다. F-22 스텔스 전투기는 날씨 와 주야에 상관없이 적의 레이더에 전혀 잡히지 않은채 북한영공에 침투해 작전을 펼칠수 있다. 때문에 적의 레이다망을 무력화시키는 그로울리 전자전기의 도움도 필요없이 가장 선봉에 서게 된다. 공중군사 작전에서 가장 먼저 출격하는 F-22 스텔스기는 어떠한 북한기도 접근조차 하지 못하게 길을 트는 역할을 하게 된다. 거의 짝을 이뤄 출격하는 F-35 스텔스 전폭기에게 길을 터주고 전후방에서 엄호해주는 역할 까지 맡게 된다. 이와함께 F-22는 원거리 센서와 레이더를 통해 북한기나 대공화기, 핵미사일 시설에 대한 모든 정보를 종합해 한 스크린에서 볼수 있는 통합통제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에따라 F-22 랩토 스텔스 전투기는 일단 출격하면 아군기에게는 모든 상황을 전달하고 지시할 수도 있는 공중통제명령 센터가 된다. 동시에 적군에게는 접근해오면 상대가 되지 않을 정도로 격추시킬 능력을 갖추고 있어 스나 이퍼 저격수 임무를 새로 부여받은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폭격기 같은 스텔스 전투기 F35

 

미국은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F-22 스텔스 전투기를 기존 목표 보다 200대나 적은 187대만 구매 해 실전배치하고 더이상 구매하지 않고 있다. 물론 외국에게도 판매하지 않고 있다. 지나친 비용에 비해

공중전의 적수가 없는 상황인데다가 공중에서 지상의 타겟을 폭격하는 능력을 갖춘 F35 스텔스기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미국은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F35B 형을 2015년 가장 먼저 해병대에 실전배치했고 2016년에는 공군형인 F35A를 운용하기 시작했다, 해군 항공모함에 탑재할 F35C형은 2018년부터 실전배치한다. 미군의 해병과 공군, 해군의 주력기로 떠오른 F35 스텔스기는 공대공 공중전에 최적화된 F-22와는 달리 공중에서 지상의 타겟을 폭격하는 임무를 주로 맡고 있다. F35 스텔스기는 적의 레이더에

잡히지 않고 적진에 침투해 2000파운드 짜리 벙커버스터 폭탄을 대당 2발씩 투하할 수 있어 적의 최고 지휘부나 통제사령부, 핵시설과 미사일 기지 등 모든 타겟을 초토화시키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F-22와 F-35 동시에 출격한다

 

이번 비지런트 에이스 공중훈련을 보면 앞으로 미국의 공중전에서는 F-22와 F35가 동시에 출격해서  합동작전을 벌이게 될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스텔스 기능이 없는 기존의 전투기들을 북한에 침투 시킬 경우 적의 레이더망을 무력화 시키는 전자전기를 앞세우고 조기공중경보기와 정보기, 공중급유기 등을 대거 출동시켜야 하는 반면 스텔스기는 훨씬 적은 규모로도 위험없이 작전을 수행할 수 있을 것 으로 미국은 판단하고 있다. 이를 위해 대체로 북한의 핵시설이나 미사일 기지, 핵심 지휘통제시설 등을 폭격할 경우 F-22 스텔스 전투기 2대와 F-35 스텔스 전폭기 2대 등 4대가 함께 출격해 합동작전을 전개 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예를 들어 북한의 영변 핵시설을 선제 타격할 경우 한곳당 F-22와 F-35 스텔스기 각 2대씩 모두 4대만 출격하면 되는 군사옵션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에는 공중전의 최강자로 불리는 F-22 스텔스 전투기 2대가 적의 레이더에 전혀 잡히지 않은채 출격 해 어떠한 북한기도 접근조차 하지 못하게 길을 트게 된다. F-22는 또 원거리센서와 레이더를 통해 북한기나 대공화기, 핵미사일 시설에 대한 모든 정보를 종합해 한 스크린에서 볼수 있기 때문에 아군에게는 공중통제 명령 센터와 적군에겐 저격수 역할을 하게 된다. 동시에 출격한 F-35 스텔스 전폭기 2대는 한대당 GPS로 유도되는 벙커버스터 형 폭탄 2발씩 모두 4발 을 투하하고 다른 미사일 등으로 핵시설을 순식간에 파괴시키게 된다

 

기존 전투기 동원시 스텔스 기 보다 5~10배 출격시켜야

 

기존의 F-15, F-16, F-18 등 스텔스 기능이 없는 전투기들을 동원하려면 스텔스 보다 군용기는 5배. 조종사는 10배나 더 많이 출격시켜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옵션으로 영변 핵시설을 폭격하려면 해군 EA-18G 그로울리 전자전기 2~3대가 가장 먼저 나서 방해 전파로 적레이더를 교란하고 무력화 시켜야 한다. 그리고 포착되는 적 레이다망을 공격해 파괴시키게 된다. 그런 다음 F15 전투기 8대가 북한기를 격퇴시켜야 하며 F16 전투기 8대가 북한 샘미사일과 핵시설을 폭격하게 된다. 그 위의 하늘 에서는 E-8 조인트 스타스라는 전자정보기가 모든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 조인트 스타스는 공중은 물론

지상에 있는 적의 타겟들을 한번에 600개나 움직임을 추적해 공격 또는 방어명령을 아군기에 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그리고 공중급유기가 떠 있다가 전투기 등에 공중에서 급유해야 한다. 이를 모두 합하

면 핵시설 한곳 폭격에만 군용기 20대에 조종사 40~50명이 출격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미국은

공격 초반에는 소규모로 위험부담없이 효과적인 공격을 가할 수 있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F-35 스텔스

전폭기 위주의 공격작전을 벌이고 기존의 F-15, F-16, F-18 전투기 들에게는 그로울리 전자전기의 도움을 받아 휴전선 일대의 방사포 등 재래식 반격 무기들을 분쇄하는 임무를 주로 맡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늘의 유령 B-2 스텔스 폭격기

 

B-2 스텔스 폭격기는 하늘의 유령으로 불린다, 완벽한 스텔스 기능으로 평양상공을 헤집고 다녀도 적발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게다가 B-2 스텔스 폭격기에는 핵폭탄을 16발이나 싣고 있고 벙커 버스터 초대형 폭탄도 탑재하고 있다. 엄청난 폭탄으로 지하벙커에 숨을 정권 지도부를 폭격하게 된다

현재의 벙커버스터는 60미터까지 뚫고 들어가 지하 200미터까지 파놓았다는 북한정권 지도부의 지하 벙커를 완전 파괴시킬지 의문시되고 있으나 최신형인 B61-12 가 곧 실전배치되면 상황은 또 달라질 것 으로 미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미국의 전략 폭격기들로는 근년들어 괌에 배치돼 한반도에 자주 출격 하고 있는 B-1B 랜서가 있는데 죽음의 백조로 불리고 있으나 핵무장은 하지 않고 있어 재래식 공격시에 주로 출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B-1B와 교대한 B-52 전략 폭격기는 가장 오랫동안 작전할수  있고 핵무장까지 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