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아시아 팀 빅터 차 등 대중 강경파 포진

트럼프 아시아 팀 빅터 차 등 대중 강경파 포진

 

북한의 핵미사일 도전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 담당 외교안보팀이 아직 진용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한국계 빅터 차 교수가 주한미국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보도되면서 트럼프 아시아팀의 구축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현재까지 거명되고 있는 트럼프 아시아 외교안보팀 핵심 인사들은 대중 강경파들이 포진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중 강경파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전을  저지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여전히 중국을 보다 강하게 압박해 지렛대를 사용해 북한 김정은 정권 을 억지시키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해오고 있다.

 

빅터 차 등 트럼프 아시아 팀 윤곽

 

한국계 빅터 차 교수가 새로운 주한미국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선임국장을 지낸 빅터 차 교수가 주한미국대사에 기용되면 성 김 대사에 이어 두번째 한국계 미국대사로 탄생하게 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빅터 차 교수를 한국주재 미국대사로 지명키로 결정한 것으로 로이터 통신이 29일 보도했다. 빅터 차 교수는 당초 국무부에서 한반도 정책을 주관하는 동아태 담당 차관보로도 물망에 올랐으나 주한 미국대사에 낙점된 것으로 보인다. 빅터 차 교수가 대통령의 공식 지명과 상원인준을 받으면 오바마 민주당 행정부의 마크 리퍼트 전 대사의 퇴임으로 수개월째 공석이 되어 있는 주한 미국대사에 부임하게 된다.그럴 경우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성 김 대사에 이어 두번째 한국계 주한 미국대사가 된다. 빅터 차 교수는 부시 공화당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선임국장을 지냈고 6자회담 미국측 부대표로 북한과의 핵협상에도 직접 참여한 바 있다. 그는 현재도 조지 타운대와 싱크탱크인 CSIS(전략국제문제연구소)등에서 왕성한 연구활동을 벌이고 있는 대표적인 한반도 안보전문가로 꼽히고 있다. 1959년생으로 연말에 58세가 되는 빅터 차 교수는 유학생으로 미국에 왔던 한인 부모들 사이에서 태어나 아이비 리그 명문 컬럼비아 대학을 나와 영국 옥스포드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후 다시 컬럼비아 대학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주한미국대사와 함께 호주주재 미국대사에는 현재 미 태평양군 사령관을 맡고 있는 해리 해리스 해군 제독이 내정된 것으로 보도돼 관심을 끌고 있다. 해리스 사령관은 3년 임기를 마치고 내년초 퇴역하게 되는데 임기를 조기에 마무리하고 호주주재 미국대사에 기용될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한반도와 중국등   아태지역 군사작전을 총괄하는 미 태평양 사령관에는 해군제독인 스콧 스위프트 현 태평양군 함대 사령관이 맡게 될 것으로 미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국무부에서 동아시아 지역을 총괄하는 동아태 담당 차관보에는 수전 숀튼 수석 부차관보이자 차관보 대행이 틸러슨 장관의 추전을 받았으나 스티브 배넌 전 수석전략가가 수개월간  가로막았다. 이제 배넌이 떠났기 때문에 수전 숀튼이 차관보에 승진기용될지 주목되고 있다. 또한 국방부 의 아태 안보담당 차관보에는 국무부와 국방부에서 아태지역 담당 부차관보까지 지낸 경험이 많은 랜달 슈라이버가 거명되고 있다.

 

빅터 차, 해리 해리스 등 대중 강경파

 

트럼프 아시아 외교안보팀에 기용될 것으로 거명되고 있는 빅터 차 교수와 해리 해리스 태평양군 사령관 은 대표적인 대중 강경파들로 꼽혀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 압박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다.

빅터 차 교수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보다 위험을 감수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구사해야 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해와 강경파로 분류되고 있다. 빅터 차 교수는 북한에 대한  군사공격은 재앙적인 결과를 초래할게 분명해 찬성하지 않고 여전히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중국을 통한 북한문제 해결이라고 제시해왔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을 북한문제 해결에서 운전석에 앉혀 북한 이 국제의무를 준수하지 않으면 경제와 무역 협력을 끊겠다고 압박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중국은 아직도 북한에 대한 생명줄을 잡아당기지 않고 있는데 북한의 핵미사일 도전을 중단시킬 수 있다 고 지적하고 있다. 빅터 차 교수는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맺기 원하고 있어 보다 강한 압박을 가하면 북한문제 해결에서 실질적으로 협력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반면 그간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장이 시사해온 미중간 합의에 의한 김정은을 대안 인물 로 교체하는 방안 등은 미중간 상호 불신때문에 현실성이 약하다고 예상하고 있다.

여기에 해리 해리스 태평양군 사령관은 남중국해에서의 해군함 항행작전을 주도해와 중국으로 부터  교체요구까지 터져나왔을 정도로 대중 강경파로 꼽히고 있다. 그런 그가 호주주재 미국대사가 되면 미국 의 중국 포위망에서 새로운 전초기지가 된 호주에서 중국을 압박하는데 최일선에 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