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한인 파워 갈수록 약해진다

미국내 한인 파워 갈수록 약해진다

 

미국의 45대 대통령과 연방의원들을 동시 선출하는 선거의 해를 맞아 미국내 한인들의 정치파워가 갈수록 약해지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해마다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하는 한인들이 제자리 걸음하면서 중국과 인도, 필리핀과 베트남계 등 다른 아시아계에 크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 영주권 취득 한해 2만명에 정체

 

태어난지 240년이 된 이민의 나라,미국에서 한인 이민자들의 파워가 갈수록 약해질 위기에 빠져 있다.

이민자의 나라 미국에서 한해에 영주권과 미국시민권을 취득하는 한인들이 근년들어 제자리 걸음하거나 줄어들면서 급증세를 보이는 다른 아시아계에게 크게 밀리고 있다.한인들의 영주권 취득은 지난 2012년 2만 850명, 2013년 2만 3200명, 2014년 2만 400명으로 등락을 거듭하며 2만명 안팎에서 정체되고 있다. 반면 중국인들은 한해 7만 5000명에서 8만명이나 그린카드를 취득하고 있어 멕시코에 이어 두번째, 아시아계에선 가장 많이 미국에 이민오고 있다.이어 인도인들도 한해 6만 8000명에서 7만 8000명으로 1만명이나 급증했으며 필리핀인들은 5만 5000명 안팎이 영주권을 취득하고 있어 한인들 보다 2배를 넘고 있다. 베트남인들도 한해 3만명 안팎이 그린카드를 받고 있어 한인들을 크게 추월해 있다.

 

미국 시민권 취득 아시아계중 최저

 

선거의 해에 한표를 행사해 정치력을 보여주는데 필수인 미국 시민권 취득에서도 한인들은 뒷걸음하고 있어 다른 아시아계에 비해 뒤쳐지고 있다. 한인들의 미국시민권 취득은 지난 대선이 있었던 2012년에는 1만 3800명으로 늘어났고 2013년에는 1만 5800명으로 증가했으나 2014년에는 다시 1만 3600명으로 줄어들었다. 이에비해 인도인들의 시민권 취득은 근년에 최소 3만 8000명에서 최대 5만명이나 돼서 정치파워를 크게 높이고 있다. 이어 필리핀인들의 시민권 취득은 3만 5000명에서 4만 5000명 사이를 기록해 아시아계중에 두번째 높은 정치력 신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함께 중국인들의 미국시민권 취득도 한해 3만 내지 3만 5000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베트남인들의 미국귀화도 2만 내지 2만 5000명으로 한인들을 역시 앞서가고 있다.미국정치권에서는 전체 이민자 숫자 뿐만 아니라 미국시민권 취득율, 유권자 등록과 실제 투표율까지  정밀 분석해 이민사회의 정치력을 판단하고 그만큼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이때문에 주류사회가 인정하는 한인들의 정치파워가 갈수록 약해지고 있다는 적색경보가 켜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다른 아시아계에 크게 밀린다

 

미국에 이민온 한인들은 전체 숫자에서는 출신국가별로 7번째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다른 아시아계에게 갈수록 밀리고 있다. 연방 인구센서스와 퓨리서치 센터가 발표한 한인통계에 따르면 미주 한인들은 현재 170만명을 돌파해 전체에서 3%를 차지하며 국가별 순위에서는 7위를 기록했다. 1위인 멕시코를 제외하고 아시아계만 보면 중국이 400만명으로 가장 많다. 필리핀 341만, 인도 출신들이 318만, 베트남이 174만에 이어 한국이 170만명으로 5위, 일본이 130만명으로 6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한인 이민자들은 고학력자들은 많지만 소득과 영어숙달, 자택소유 등에서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게 모두 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이상의 고학력 비율은 한인들의 경우 53%나 되는 것으로 나타나 인도계의 70%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대졸이상 고학력자들의 비율을 보면 인도와 한국에 이어 중국이 51%, 필리핀이 47%, 일본계가 46%의 순이었으며 베트남은 26%로 가장 낮았다. 하지만 평균 소득을 보면 한인들은 5만 달러로 아시아계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인도계가 8만 8000달러로 가장 높았고 필리핀계가 7만 5000달러, 일본계가 6만 5400달러, 중국계가 6만 5000달러, 베트남계가 5만 3400달러로 조사됐다. 자택소유 비율을 보면 한인 이민자들은 50.2%로 생각보다는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필리핀출신들의 자택소유비율이 69%로 가장 높았고 베트남이 67.7%, 중국 60.6%, 인도 57.2%로 모두 한인들 보다는 많았다.영어를 잘한다고 대답한 이민자 비율을 보면 한인들은 43%로 아시아 국가들 중에서는 중간수준 으로 나타났다. 인도의 영어숙달자 비율이 73%로 가장 높고 필리핀이 69%로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한국 43%에 이어 중국이 39%로 낮았으며 베트남계가 영어를 잘하는 사람의 비율이 31%로 가장 낮았다.

 

 

한인 보팅 파워 아직도 미흡

 

미국 선거에서 투표할 수 있는 한인 유권자들은 대략 100만내지 150만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전체 미국내 한인 인구는 정부 통계로는 170만명이고 비공식으로는 250만명인데 절반정도가 유권자인 것 으로 계산되고 있는 것이다. 한인 유권자들이 투표하기 위해 해야 하는 유권자 등록만 하면 실제 투표율 은 지난 2012년 대선에서 79%까지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등록 유권자가 아닌 전체 유권자 대비 실제 투표율은 절반정도인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한인들이 실제로 보팅 파워를 행사하려면 유권자 등록 부터 해야 하고 선거일에 반드시 투표장에 나와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아시아계 유권자들은 여전히 민주당 지지성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한국과 베트남 출신들은  비교적 공화당 지지층이 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등록유권자의 정당별 지지율을 보면 아시아계 전체는 민주 37%, 공화 17%로 20포인트나 차이가 났으나 가장 많은 45%는 무소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인 유권자들도 민주 44%, 공화 24%의 지지율로 역시 20포인트 차이로 민주당에 기울어 있지만 무소속이 33%로 적은 편이고 공화당 지지율은 아시아계중에서 가장 높은 것 으로 나타났다. 베트남계 유권자들은 민주 24%, 공화 23%로 지지율이 반분됐으며 무소속이 과반을 넘는 53%나 됐다. 이에비해 인도계는 민주 47%대 공화 10%로 가장 격차가 많이 났고 일본계는 민주 50대 공화14%로 역시 큰 차이를 보였다. 이어 필리핀계는 40%대 20%로 역시 민주당 지지층이 두텁고 중국계는 민주 28대 공화 15% 였으나 무소속이 57%로 가장 많았다.  이에 따라 공화당이 소수계 유권자들에게 다가설때에는 한인들과 베트남계를 집중 공략하고 있는 것 으로 관측되고 있다.

 

Related pos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