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경제 향후 3년간 2%대 초중반 성장에 그친다

 

*연방준비제도 미국경제전망치(2015년 12월 회의 예측)

연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GDP 성장률(연간) 2.1% 2.4% 2.2% 2.0%
실업률 5.0% 4.7% 4.7% 4.7%
물가인상률 1.3% 1.6% 1,9% 2.0%
기준금리 0.4% 1.4% 2.4% 3.3%

 

미국경제가 앞으로 3년동안에도 2% 초중반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연방준비제도가 예측했다. 미국경제 는 2005년이래 11년째 3% 경제성장을 달성하지 못해왔는데 새해부터 2018년까지 3년동안에도 3%는 커녕 2%대 초중반에 머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9년 반만에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하면서 향후 3년 동안의 미국경제 예측치를 수정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미국경제 성장률이 2.1%에 그치는데 이어  2016년 새해, 2017년, 2018년까지 향후 3년간의 미국경제 성장이 그리 호조를 보이지는 못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경제는 연간 3% 성장을 기록해야 호조를 회복하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러나 미국 경제는 2005년이래 11년째 3% 성장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7년만에 제로금리를 끝내고 9년 반만에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를 올릴 정도로 회복세가 뚜렷해졌지만 기대에는 못미치고 있다.

연준이 올해의 마지막 FOMC 정례회의였던 12월 회의에서 내놓은 경기지표 예측치에 따르면 첫째 GDP

(국내총생산) 성장률의 경우 올해에는 2.1%에 그칠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미국경제성장률은 1분기 에 0.6% 성장으로 급격히 후퇴했다가 2분기에는 3.9%로 급반등했으나 3분기에는 다시 2.1%로 주저 않 았고 현재의 4분기에도 2.3% 성장으로 예측돼 전체 연간 성장률이 2.1%에 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더욱이 미국경제성장률은 2016년 한해에도 2.4%를 기록할 것으로 연준은 예측했다. 12년만의 3%경제 성장이 새해에도 어려울 것임을 예고한 것이다. 이어 그후에는 오히려 성장률이 더 둔화돼 2017년에는 2.2%, 2018년에는 2.0%에 머물 것으로 연준은 예상했다. 미국경제는 이제 2% 초중반 성장이 장기화되 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둘째 실업률은 완전고용의 기준으로 삼는 4.9%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연준은 기대했다. 미국경제에서는 2015년 들어 11개월동안 230만명의 일자리를 늘려 한달 20만명 이상씩의 고용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그래서 미국의 11월 실업률은 5%로 7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5%인 미국실업률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4.7%를 기록할 것으로 연준은 내다봤다. 이에따라 내년에도 한달에  20만명 이상씩 일자리를 늘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셋째 물가인상률은 연준의 목표인 2%에 도달하는 시기가 2018년말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올해 물가 인상률은 연간으로 1.3%에 그쳐 연준 목표치에 미달하게 될 것으로 연준은 내다봤다. 물가인상률은 내년 에도 1.6%에 그치고 2017년에나 1.9%까지 오르며 2018년에 가서야 2%에 도달할 것으로 연준은 예측 했다. 다만 고용과 성장이 예측보다 호조를 기록하게 되면 임금과 물가 오름세가 빨라질 가능성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넷째 이같이 미국경제가 꾸준한 회복세를 타면서도 성장속도와 폭은 기대에 못미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9년 반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했으나 한해에 1%씩만 점진적으로 인상하고 2018년말까진 통상적인 3.5%이하의 저금리를 장기간 유지하려는 것으로 연준은 시사했다. 연준은 기준금리 수준이 올연말 0.4%로 올라간데 이어 내년말에는 1포인트를 올린 1.4%, 2017년말에도 1포인트 더 인상된 2.4 %, 2018년말에는 1포인트 미만 올라간 3.3%가 될 것으로 잡아놓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