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지구촌 articles

트럼프 IS 파괴 위한 새 전쟁 나선다

트럼프 IS 파괴 위한 새 전쟁 나선다

트럼프 IS 파괴 위한 새 전쟁 나선다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 대통령이 최우선 안보과제로 삼은 IS 파괴를 위해 취임 초반부터 새로운 IS와의 전쟁에 나설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미군의 군사개입을 최소화한다는 주의를 내 걸고 있으나 IS 파괴 작전에서는 미국은 물론 관련국들의 군사파워를 결집시키려 하고 있다. IS가 아직도 현존하는 최대 안보위협이고 이를 파괴하는

트럼프 최우선 안보과제는 IS 파괴

트럼프 최우선 안보과제는 IS 파괴   2017년 새해 1월 20일 미국의 45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어떤 외교안보 정책 을 추구할지에 지구촌 시선이 쏠리고 있다. 특히 트럼프 당선인은 공직경험이 전무해 정치뿐만 아니라  외교안보에선 문외한 소리를 듣고 있기 때문에 대선전에서 보여준 그의 기질대로 미군통수권자 역할을 수행할 경우 미국은 물론 지구촌 전체를 불안과 공포에 몰아넣을 것이라는

미중 남중국해 충돌코스로 짙어지는 전운

미중 남중국해 충돌코스로 짙어지는 전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이 법적 근거가 없다는 국제 중재재판소의 판결이후 미국과 중국이 위험한 충돌코스로 치닫고 있다. 중국은 재판결과를 인정치 않고 영유권 주장을 위한 무력시위에 나설 것이고 미국은 지유항행을 내세워  역시 무력진입과 중국포위를 강화하고 나서 전운이 감돌고 있는 것으로 우려 되고 있다. 지구촌의 두 슈퍼파워, 미국과 중국이 정말로 군사충돌하게 될지

테러 물결, 테러 쓰나미 몰려오나

테러 물결, 테러 쓰나미 몰려오나   “벨기에 수도 브뤼셀 테러는 테러물결의 시작에 불과할 뿐이다”라는 미국 정보당국의 강력한 경고가 나왔다.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테러와 이번 벨기에 브뤼셀 테러는 같은 테러조직에 의해 자행된 것 으로 반테러당국은 보고 있다. 이같은 테러공격이 여러 플랜으로 마련됐으며 이번 공격은 결코 끝이 아니 라 시작일 수 있다는 미 당국의 우려가 제기된

오바마 IS 격퇴전략 바꾼다

오바마 IS 격퇴전략 바꾼다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 격퇴 전략에서 실패하고 있다는 혹평을 받고 있는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이 IS 격퇴전략을 새로운 IS 파괴 전략으로 대체하려는 것으로 밀리터리 타임스 등 미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나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 등은 공식적으로는 전략의 변화는 없다고 공언하고 있으나 백악관과 펜타곤은 이미 새 IS 전략을 마련한 것으로

미군 특수기동타격대 합동기습작전

미군 특수기동타격대 합동기습작전   미국이 새로운 IS 파괴 전략을 수립함으로써 전반적인 전략 변화가 예고되고 있으나 시간이 다소 걸릴 것 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따라 대규모 지상전을 펼치기 전에 이미 이라크와 시리아에 파병된 미군특수 기동타격대를 중심으로 합동 특수부대가 기습작전을 전개하게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의 안보 전문지인 내셔널 인터레스트는 미군특수전 전문가들의 플랜을 소개하며 미군특수기동타격대의 기습 작전을 예측하고

미국, 왜 ISIL 못 막나

  미국이 1년여 동안 전개해온 수니파 무장조직 ISIL에 대한 격퇴전략이 성공하고 있다고 보는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내에서는 공화당 진영은 물론이고 같은 민주당 진영에서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IS 격퇴전략을 성토하고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 파리테러를 당한 프랑스가 보복응징에 나섰고 미국과 러시아까지 묶는 반 IS 국제연대를 구축하고 나섰지만 강력하고 효과적인 IS 파괴 작전을 펼칠수 있을지 는 여전히

IS 테러비상으로 힐러리 클린턴 더 유리해졌다

  파리 테러를 자행한 수니파 무장조직 IS에 따른 테러비상으로 백악관행 레이스도 요동치고 있다. 테러 전쟁이 경제와 함께 최대 이슈로 떠올랐으며 공화, 민주 양당의 대통령 경선 후보들이 촛점을 바꾸고 있다. 그런데 IS 테러비상으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더 유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양당 경선후보들 가운데 유일하게 미국민들의 과반이상으로 부터 강한 대통령은 물론 미군 통수권자로서

IS 격퇴 위한 국제연대 ‘선택의 기로’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의 무차별 테러공격을 어떻게 막아내고 어떻게 파괴, 괴멸시킬 것인지, 미국과 프랑스 등 서방국가들과 러시아 등이 크게 부심하고 있다. 1년여동안 IS 격퇴전략을 펴온 미국에 이어 파리 테러를 당한 프랑스와 자국기의 추락이 폭탄테러로 파악한 러시아가 모두 IS격퇴 를 위해 손잡고 삼각 반 IS 연대를 구축하고 있다. 이미 공군력을 동원한 합동 공습을 단행하고 있고

테러사태에도 시리아 난민 놓고 싸우는 미국정치권

  프랑스 파리가 IS의 무차별 테러를 당해 테러 공포가 미국에도 확산되고 있음에도 미국정치권은 시리아 난민의 수용여부를 둘러싸고 정쟁을 벌이고 있다. 일부 민주당 주지사도 가세했지만 전체의 과반을 넘는 30곳이상의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이 시리아 난민들의 정착을 거부하고 나섰고 공화당 지도부는 법률로 금지시켜려 시도하고 있는 반면 오바마 민주당 행정부는 난민 수용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어 정면 충돌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