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IN REPORT articles

트럼프 반이민 드라이브 순풍탈까, 역풍맞나

트럼프 반이민 드라이브 순풍탈까, 역풍맞나

트럼프 반이민 드라이브 순풍탈까, 역풍맞나   이민의 나라 미국의 45대 대통령에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출항부터 국가의 근간을 흔들려는 반이민 강공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은 국경장벽을 높이 쌓고 미국내에서 불법이민 자들을 최대한 몰아내겠다는 불법이민 저지와 추방, 그리고 합법이민까지 줄이겠다는 이민빗장걸기로  전개되고 있다. 여기에 테러분자의 잠입을 원천봉쇄한다는 기치아래 무슬림 7개 국민들의 미국입국을 전면금지했다가 미국은

트럼프 ‘범죄이민자 300만 추방, 합법이민도 빗장’

트럼프 ‘범죄이민자 300만 추방, 합법이민도 빗장’   미국이익 우선을 위한 반세계화, 반이민을 내걸고 미국의 45대 대통령에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 은 2017년 새해 1월 20일 취임하자 마자 구체적으로 ‘범죄 이민자 300만명을 미국에서 몰아내는 동시 에 합법이민도 빗장을 걸 채비를 하고 있다. 불법이민을 줄이고 저지하기 위해 미국내에서 대대적인 이민 단속을 실시하고 국경장벽을 설치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미국인

이민자 미국에 약이냐, 독이냐 ‘끝없는 논쟁’

이민자 미국에 약이냐, 독이냐 ‘끝없는 논쟁’   이민의 나라, 미국에서 특히 선거철마다 이민논쟁이 거세게 휘몰아치고 있다. 특히 올해 대선에선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출사표를 던질때 부터 이민자들 때문에 미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구호 로 유권자 마음을 뒤흔들기 시작하면서 이민논쟁이 더욱 불붙어 있다. 차기 대통령이 되려는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상반된 이민정책으로 승부하고

트럼프 ‘변신도, 변화도, 완화도 없다’ 집토끼 잡기 고수

트럼프 ‘변신도, 변화도, 완화도 없다’ 집토끼 잡기 고수   추락세로 오락가락하던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이민정책을 놓고 열흘동안 열번이상 말을 바꿔온 끝에 내린 결론은 원점으로 되돌아간 것이다. 트럼프 후보는 이민정책에서 “변신도, 변화도, 완화도 없다”고 선언했다. 비단 이민정책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의 막말과 기행으로 선동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정책구호나 입장을 그대로 고수할 것임을 재확인하는 모습이다. 트럼프는 트럼프

아시아계 미국대선서 캐스팅 보터 역할

아시아계 미국대선서 캐스팅 보터 역할   한인을 포함한 아시아계 유권자들이 11월 8일 실시되는 미국대선에서 경합지 승부와 결국 최종 대선 승부를 판가름하는 캐스팅 보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아시아계 이민자와 유권자들이 아직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낮지만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경합지들에서는 승패를 가르고 있기 때문 이다.   아시아계 유권자 4년만에 16% 증가   한인 등

이민자 표심, 백악관 주인 판가름

이민자 표심, 백악관 주인 판가름   미국선거에서 아시아계와 라티노 등의 이민자들의 보팅 파워가 갈수록 커지면서 이번에도 백악관주인 을 판가름할 지 주목되고 있다. CBS 뉴스 등 주요 미 언론들은 라티노는 물론 아시아계 유권자들의 파워 가 갈수록 커지면서 대통령 후보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이민자 유권자의 70%이상 몰표를 받아 공화당 도널드

미국내 한인 파워 갈수록 약해진다

미국내 한인 파워 갈수록 약해진다   미국의 45대 대통령과 연방의원들을 동시 선출하는 선거의 해를 맞아 미국내 한인들의 정치파워가 갈수록 약해지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해마다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하는 한인들이 제자리 걸음하면서 중국과 인도, 필리핀과 베트남계 등 다른 아시아계에 크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 영주권 취득 한해 2만명에 정체   태어난지 240년이 된 이민의 나라,미국에서 한인

힐러리 ‘이민개방’ vs 트럼프 ‘이민빗장’

힐러리 ‘이민개방’ vs  트럼프 ‘이민빗장’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비단 불법이민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 인지를 놓고 정반대의 해법을 내걸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합법 이민에 대해서도 상반된 이민정책을 제시해 놓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이민개방정책을 천명한 반면 트럼프 후보는 이민빗장걸기를 확실히 하고 나섰다. 트럼프 후보는 ‘미국우선’ 정책에 따라 합법 취업이민과

정반대 불법이민정책 ‘힐러리 구제 vs 트럼프 추방’

정반대 불법이민정책 ‘힐러리 구제 vs 트럼프 추방’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즉 브렉시트를 놓고 반분된 것은 이민논쟁에서 촉발됐듯이 미국도 극심한 이민 논쟁을 겪으면서 차기 대통령을 뽑는 대선전을 치르고 있다. 영국우선(Britain First) 구호와 이민제한론이 확산돼 브렉시트 홍역을 치렀듯이 미국도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미국우선(America First)를 내걸고 멕시칸과 무슬림 등에 대한 노골적인 반감을 표출하면서 이민논쟁을 부채질해왔다. 11월 8일

2015년 미국 ‘이민빗장 열기 VS 이민장벽 쌓기’

  이민의 나라 미국은 2015년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획기적인 이민 빗장 열기 시도로 시작했으나 공화당 진영의 총공세로 실제 시행은 무산됐고 연말에는 테러사태 여파로 오히려 이민장벽 쌓기로 바뀌는 분위기를 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이 서류미비자 500만명의 추방을 유예하고 워크퍼밋카드까지 발급해 구제하려던 시도가 공화당 주지사들의 집단 소송과 공화당 출신 연방판사의 중지명령으로 발목 이 잡혀 있다. 공화당 대통령 경선후보들은 거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