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US REPORT articles

문서에 없는 북미 빅딜들 쏟아내는 트럼프

문서에 없는 북미 빅딜들 쏟아내는 트럼프

문서에 없는 북미 빅딜들 쏟아내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적인 6.12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세기의 첫 악수를 나누고 공동 합의문까지 내놓았음에도 알맹이가 없다는 혹평을 듣자 이를 반박하기 위한 듯 문서에 없는 빅딜들이 대거 쏟아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서합의 보다 70년간의 적대국 지도자들이 처음으로 만나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한반도의 전쟁위험에서 외교협상으로 바꿔놓은 것 자체만으로

북미정상회담 무대뒤에서 보여진 진풍경

북미정상회담 무대뒤에서 보여진 진풍경   사상 최초의 6.12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역사의 무대 뒤에서는 통상적으로 보기 힘든 진풍경들이 벌어졌 던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와 AP 통신 등 미 언론들이 그 뒷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은 이번에도 두사람이 이틀전에 싱가포르에 미리 도착했는데 하루 앞당겨 만나자고 참모들을 닥달했는 가 하면 북한 중앙방송 여성 앵커의 존경을 받는 김정은 위원장을

트럼프-김정은 ‘담대한 합의’로 역사적 무대 오른다

트럼프-김정은 ‘담대한 합의’로 역사적 무대 오른다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역사의 무대에 오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각 10시) 첫 만남 첫 1분으로 회담의 성패를 가를 것으로 보여 긴장감이 고조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적어도 비핵화 시간표라도 제시해야 한다는 최후 압박을  넣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김위원장은 단

트럼프-김정은 ‘성공적인 출발’ 선택 기대

트럼프-김정은 ‘성공적인 출발’ 선택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 전야에도 특유의 협상술로 압박을 가하고  있어 긴장감과 불안감이 감돌고 있으나 여러가지 이유로 적어도 판을 깨기 보다는 ‘성공적인 출발’을  선택할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처럼 후속 협상은 긴 험로를 걷게 될 것으로 보이지만 역사적인 여정의 ‘성공적인 출발’은 확실시 되고 있다.

달라진 트럼프 ‘회담틀, 비핵화 전략’ 확 바꿨다

달라진 트럼프 ‘회담틀, 비핵화 전략’ 확 바꿨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달라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북미정상회담을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 대로 갖겠다고 확정하면서 새로운 정상회담, 정상외교의 틀을 설정하고 비핵화 전략도 확 바꾼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역사적인 빅딜을 달성하는 과정(process)를 시작하  려는 것이라며 한번의 정상회담이 아니라 일련의 회담을 갖고 스텝 바이 스텝으로 타결해

화제거리 남긴 트럼프의 대북 파격 예우

화제거리 남긴 트럼프의 대북 파격 예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실세로서는 18년만에 처음으로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을 파격적으로 예우하며 환대해 갖가지 화제거리를 남기고 있다. 백악관의 특급 대우는 물론 정상회담을 무산시킬 뻔 했던 강경발언의 당사자들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을 배석시키지 않은 점,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온 친서의 유난히 큰 봉투에 이르기 까지

트럼프 vs 김정은 ‘세기의 게임’ 시나리오

트럼프 vs 김정은 ‘세기의 게임’ 시나리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세기의 만남을 가지려 하고 있다. 한반도 안보는 물론 지구촌의 미래가 달린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다. 특히 북한의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동시 에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느냐, 아니면 한반도 전쟁 위험을 다시 급격히 높이느냐, 중대 갈림길이 될 수도 있어 세계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미국내 싱크탱크들과

폼페이오 카드의 양날 ‘효과와 위험’

폼페이오 카드의 양날 ‘효과와 위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두달여 앞두고 외교사령탑 인 국무장관을 전격 교체했다. 14개월 동안 정말로 맞지 않았던 렉스 틸러슨 장관을 트윗으로 해고통보 하고 후임에 자신의 충실한 대변자로 꼽히는 마이크 폼페이오 CIA(중앙정보국) 국장을 기용했다. 이제  미국의 외교를 이끌면서 세기의 만남이 될 5월 북미정상회담까지 주도하게 된 마이크 폼페이오

김정은-트럼프 첫 만남 실현 위한 선결과제

김정은-트럼프 첫 만남 실현 위한 선결과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 회담 제의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파격적인 수락으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5월말안에 열리게 됐다. 한반도와 세계 역사를 새로 쓸 수도 있는 4월말 남북정상회담 과 5월 북미정상회담이 잇따라 실현되려면 몇가지 쉽지 않은 선결과제들을 결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도 과거와 같이 서로를 못믿는 의심어린 태도로 나와 무리한

첫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승부수이자 정치도박’

첫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승부수이자 정치도박’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월말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까지 동참해 5월 첫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역사의 무대를 만들고 있다. 세명의 지도자들의 과감하고 파격 적인 결정으로 한반도 전쟁위기를 대화국면으로 급반전시켰고 나아가 협상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 평화 체제 구축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결정적인 승부수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Top